반응형

 

개요 : 범죄, 느와르

출시일 : 2021.04.09

감독 : 박훈정

출연 : 엄태구(태구), 전여빈(재연), 차승원(마 이사)

등급 : [국내] 청소년 관람불가

 

하루아침에 혼자가 되어 버린 태구.

양도수 사장이 이끄는 조직의 이인자인 태구, 하지만 자신도 모르는 사이 보스가 사고를 치고 맙니다. 바로 협의도 없이 거대 조직인 북성파를 건드려 버린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태구는 북성파 에서도 탐낼 만큼 유능한 조직원이기도 했습니다. 태구는 북성파 도 회장이 스카우트 할 만큼 유능한 인재인 반면 양도수 사장은 평이 좋지는 않았습니다. 태구는 얼핏 보면 피도 눈물도 없을 것만 같이 차가워 보입니다. 하지만 그를 유일하게 웃게 하는 존재들이 있었습니다. 바로 시한부 환자인 누나와 하나뿐인 조카였습니다. 태구는 누나와 조카를 배웅 나와 차에 태워 보냅니다. 그렇게 가족들을 먼저 차에 태워 집으로 보낸 그날 태구는 웃음을 영원히 잃어버리고 맙니다. 바로 의문의 교통 사로고 인해 누나와 조카가 모두 사망해 버리게 됩니다. 그 소식을 듣고 양 사장이 장례식장으로 찾아옵니다. 양 사장과 마주 앉은 태구는 담담해 보이는 눈빛이지만 누구보다 분노를 느끼고 있었습니다. 양 사장과의 만남에서 태구는 북성파 쪽에서 자신의 가족들을 사고 낸 것으로 오인하고, 도 회장을 만나겠다고 합니다. 이에 양 사장은 태구를 말려보지만, 태구는 도 회장을 만나러 갑니다.

 

재연과의 만남, 그리고 혼자되는 재연

도 회장과 태구는 사우나에서 단둘이 대화를 합니다. 도 회장은 태구 가족의 사고에 대해 위로하지만 자신을 스카우트하지 못한 도 회장의 짓임을 확신했습니다. 잠시 밖으로 나와 찬물 샤워를 마친 태구는 미리 준비한 칼로 도 회장에게 복수를 하게 됩니다. 복수를 성공했지만 태구는 그 어느 때보다 생각이 많아 보입니다. 도 회장을 처리한 후 양 사장은 태구를 제주도로 피신시켜 줍니다. 그렇게 태구는 제주도로 피신 가게 되고 누군가 그를 마중 나옵니다. 전 조직원인 쿠토의 조카 재연이었습니다. 그렇게 태구는 쿠토의 집에서 숨어 지내게 됩니다. 하지만 전 조직 사람인 태구를 집으로 불러들여 괜히 엮이는 것을 재연은 못마땅합니다. 한편 서울에서는 북성파에 대한 전면 공격이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북성파 도 회장은 다행히 살아 있었습니다. 그리고 북성파 2인자인 마상길 이사(마 이사)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마 이사는 양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전쟁에 대한 답례를 할 테니 각오하라고 전합니다. 결국 상황이 꼬였음을 직감한 양 사장은 북성파와 커넥션이 있는 고위 공무원 박 과장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합니다. 박 과장은북성파와 양 사장에게 모두 뇌물을 받고 있는 비리 공무원이었습니다. 박 과장은 마상길에게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재안을 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3자 대면(박 과장, 양 사장, 마상길)을 하게 됩니다. 마상길은 양 사장을 죽일 듯이 째려보며, 험한 말로 분위기를 흐리고 이에 박 과장은 중재를 나서지만 마상길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결국 박 과장이 한 가지 대안을 제시합니다. 도 회장을 죽이려고 했던 박태구를 처리하는 거에서 끝내자고 말입니다. 한편 태구는 재연에게 큰 병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또한 자신이 이곳에 오래 머무를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재연은 시한부 판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갑자기 재연은 쓰러졌고 태구는 재연을 병원으로 옮깁니다. 시간이 흘러 쓰러졌던 재연이 깨어났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재연은 태구에게 차갑기만 합니다. 태구는 재연에게서 어딘가 모르게 누나와 닮은 걸 알게 됩니다. 태구가 재연을 퇴원시켜 집으로 가는 도중 양 사장에게 전화가 옵니다. 양 사장은 상황이 위급해졌으니 만나서 자세한 얘기를 하자고 합니다. 양 사장은 태구를 북 성파에 넘기기 위해 태구에게 거짓으로 만나자고 재안 했던 거였습니다. 같은 시각 총기를 판매 중인 쿠토, 그때 총기를 구매하던 옛 동료는 쿠토를 칼로 찌릅니다. 바로 총기를 헐값에 팔고 미국으로 가려는 계획이 들통 낫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러시아 마피아도 참여한 상황이었습니다. 때마침 태구와 재연이 집으로 도착하게 되는데 이상함을 감지합니다. 집안에서 총소리가 울리고 태구는 바로 움직입니다. 기다리던 러시아 마피아 조직과의 싸움이 시작되고, 옆에 있던 재연은 총으로 마피아들을 쓸어 버립니다. 그 순간 한 명의 마피아에게 쿠토가 당하게 되고, 총소리가 나는 곳으로 재연은 빠르게 가보지만 이미 쿠토는 마지막을 앞둔 듯 보였습니다. 재연에게 미안하다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쿠토는 숨을 거두고 맙니다. 분노한 재연은 나머지 잔당들에게 총을 난사고, 태구는 돈과 무기를 챙겨 재연과 도망치게 됩니다.

 

태구와 재연 둘의 복수가 시작된다.

밤이 되어 도착한 곳은 재연의 지인이 운영하는 펜션이었습니다. 둘은 술을 마시며 얘기를 하는데 재연 곁엔 이제 아무도 없다는 걸 태구는 알게 됩니다. 태구는 홀로 남은 재연의 슬픔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다음날이 되고 양 사장과 마 이사가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태구가 도착하기 전에 미치 조직원들을 세팅해놓은 마 이사와 양 사장, 태구는 양 사장이 배신했다는 사실을 공황에 도착해서야 후배에게 온 전화를 통해 알게 됩니다. 주위를 살핀 태구는 북 성파 조직들을 보고 피하려 할 때 양 사장에게 전화가 와서 발각되고 맙니다. 이에 태구는 필사적으로 탈출에 성공해 차량을 타고 도주합니다. 바로 뒤따라 북성파에서도이후 차량 추격씬이 펼쳐지고 태구는 결국 포위되고 맙니다. 하지만 태구는 절대 투항하지 않습니다. 북성파 조직과의 난투 상황에서 경찰의 출동으로 갖갖으로 탈출에 성공합니다. 그 시각 태구를 놓친 분을 양 사장에게 풀게 되고, 살의를 느낀 양 사장은 태구를 잡기 위한 또 하나의 비열한 방법을 제시합니다. 같은 시간 숙소로 돌아온 태구, 하지만 재연이 보이질 않습니다. 이윽고 농장으로 갔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재연을 뒤따르지만 태구는 불길한 예감이 듭니다. 잠시 후 태구에게 전화 한 통이 오고 상대방은 마 이사 였습니다. 재연은 마이사에게 붙잡혀있었고, 재연을 인질로 태구를 한 시간 안에 오라고 협박하며 재연에게 수화기를 넘기는데 재연은 태구에게 자신은 어차피 죽게 되니깐 오지 말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태구는 그럴 생각이 없습니다. 재연을 살리기 위해 농장으로 출발합니다. 농장에 도착한 태구에게 무차별 폭행을 가하는 북성파 조직원들. 하지만 태구는 반항하지 않습니다. 반항했다가는 재연을 살릴 수 없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태구는 그렇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채 조직원들에 의해 마 이사 앞으로 끌려오게 됩니다. 바로 그때 마이사에게 소식이 하나 전달되는데, 양 사장이 태구의 부하를 죽였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이에 마 이사는 선을 지키지 않는 양 사장의 비겁함에 분노합니다. 양 사장은 끝까지 살아 남기 위해 비겁하게 남 탓을 합니다. 태구에게 모두 너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몰아 새우며, 태구를 폭행합니다. 보다 못한 마이사가 양 사장과 태구를 때어놓고, 태구에게 믿지 못할 말을 전해 줍니다. 그제야 태구는 누나와 조카의 사고는 모두 양 사장이 저지른 짓 인걸 알게 됩니다. 결국 분노가 폭발한 태구는 양 사장을 죽이려고 하지만 결국 마이사에 의해 최후를 맞게 됩니다. 이렇게 또다시 혼자가 된 재연은 말없이 농장을 바라봅니다. 재연은 그날 밤 울지도 못하고 생각에 잠긴 듯 창밖을 바라만 봅니다. 다음날 재연은 어디론가 향합니다. 재연은 북성파가 모여서 밥을 먹고 있는 한 식당으로 들어가 총을 난사하며 북성파 조직원들을 모조리 처리합니다. 총소리에 놀란 마 이사가 방에서 뛰쳐나와 재연을 보게 되는데 마이사 역시 재연이 쏜 총에 최후를 맡게 됩니다. 그렇게 재연은 삼촌과 태구의 복수를 마무리합니다. 그리고 모든 일이 끝난 후 재연은 바다로 가 자신의 목숨을 끊는 것으로 영화는 마무리됩니다.

 

무언가 빠진듯한 아쉬움.

이영화는 제가 생각했던 거만큼 임팩트가 강하지는 않았습니다. 그 이유 중 첫 번째로는 태구역을 한 엄태구배우의 목소리 비음이 많이 거슬렸습니다. 개인적으로 영화에 집중이 안되는듯 했습니다. 그리고 디테일도 부족해 보였고, 반전 없는 내용 전개도. 한몫했습니다. 박훈정 감독의 영화 신세계를 재밌게본 입장에서 아쉬움이 큰 작품이었습니다. 영화에 대한 다른 분들의 평가도 저랑 비슷한데요. 평점이 말해주듯 저역시 많이 아쉬운 느낌을 받은 영화였습니다. 그래도 이영화를 괜찮게 본것은 차승원배우의 연기력때문이였습니다. 차승원 배우의 능글거리는 연기로 많이 우울했을뻔한 영화에 활기를 불어 넣어준 기분이었습니다. 이상으로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밤'에 대한 포승팅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