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개요 : 범죄, 스릴러, 액션

개봉일 : 2008.02.14

감독 : 나홍진

출연 : 김윤석(전직 형사, 엄중호), 하정우(연쇄살인범, 지영민)

등급 : [국내] 청소년 관람불가

 

 

 

한 여자가 묶인 채로 화장실에 누워있고, 살고 싶냐고 물어보는 남자. 

2년 전까지 형사였지만, 뒷돈을 받고 잘린 출장 업소 사장을 하고 있는 엄중호, 최근에는 직원들이 잠수를 타는 것 때문에 고충을 겪고 있었던 그에게 예약 전화가 오는데, 업소 직원이 없어 예약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엄중호는 감기몸살로 누워있던 미진과 통화를 하면서 질질 짜기 전에 손님을 받으러 가라고 말합니다. 엄중호는 우연히 차 안에서 잠수를 타고 없어진 직원의 핸드폰을 발견하게 되고, 사무실로 들어와 직원의 핸드폰 내역을 보는데, 4885(전화번호 뒷자리)라는 낯설지 않은 번호를 보고 이 번호로 만난 직원들이 모두 잠수를 탔다는 공통점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미진이 만나러 가는 손님의 번호가 4885라는 걸 알게 됩니다. 엄중호는 그놈을 찾기 위해 미진에게 전화를 걸어 티 내지 말고 그의 집주소를 자기에게 알려달라고 합니다. 이후 미진은 4885라는 핸드폰 뒷번호를 가진 남자'지영민'의 집에 들어가게 됩니다. 미진은 지영민의 집에 들어서며 이상함을 느끼고 샤워를 먼저 한다고 말하고 화장실로 가서 엄중호에게 연락하려 합니다. 하지만 화장실에서는 전화가 터지지 않았고, 불길함을 느낀 미진은 창문을 통해 탈출을 시도하지만 창문은 모두 막혀 있었습니다. 그러다 화장실 구석을 보게 된 미진은 소스라치게 놀라고 맙니다. 피에 묻은듯한 머리카락 한 움큼이 화장실 구석에 있었습니다. 불안하지만 미진은 침착하게 나와 콘돔을 차에 놓고 온 거 같다며 가지러 갔다 온다고 말하고 현관문 앞에 섰는데, 이미 현관문은 자물쇠로 굳게 잠겨있었습니다. 콘돔을 가지러 가지 못하고 지영민에게 잡혀 묶이게 된 미진은 두려움에 떨며 소리칩니다. 그런 미진에게 망치와 쇠못을 들고 다가와 미진을 헤칩니다. 그 순간 초인종이 울렸고, 집주인을 만나러 온 사람들 이였는데 이들도 지영민에게 살해당하고 맙니다.

 

연쇄 살인범 추격자와 만나다.

그들의 차를 다른 곳으로 옮기려다 미진의 전화를 기다리던 엄중호의 차량과 부딪히게 되고 합의를 하려고 했던 엄중호는 셔츠에 묻은 핏자국과 지나치게 이상한 행동을 하는 지영민을 보고 4885일 수 있겠다는 추측을 하고, 전화를 걸어 확인을 합니다. 이에 지영민은 도망을 가며 추격 끝에 몸싸움으로 지영민을 제압합니다. 지영민에게 수갑을 채운 엄중호는 차에 태워 데리고 가려던 찰나 주민들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이 도착하게 되고, 이에 형사가 아닌 엄중호는 지영민과 함께 경찰서로 가게 됩니다. 처음에는 결찰을 사칭한 엄중호를 더 문제로 삼긴 했지만, 경찰이 지영민을 의심하기 시작하자 갑자기 사람들을 죽였다고 말합니다. 엄중호는 동기였던 이형사에게 전화를 하고 일이 큰 사건일 수 있겠다고 얘기합니다. 그 후 기동수사대에서 나와 지영민을 데려갑니다. 경찰서에서 나온 엄중호는 경찰서 근처에 있던 지영민의 차에서 열쇠들을 발견하고, 업소 직원을 불러 열쇠를 건네주면서 지영민과 마주친 장소를 기점으로 핸드폰이 터지지 않을 거 같은 집을 찾으라고 지시합니다. 엄중호는 DNA 대조를 위해 미진의 집을 찾아가서 미진의 머리카락을 챙기고, 집에 혼자 있는 딸을 보고 마음에 걸려 미진의 딸을 대리고 다닙니다. 한편 업소 직원은 열쇠가 맞는 집을 찾게 돼 엄중호를 호출하는데 그곳에 미진이는 없었습니다. 이에 다른 집들을 찾으라고 다시 지시합니다. 아무도 없는 집을 나서다 낯선 남자와 마주치게 되고, 곧바로 그 남자는 도망을 가게 됩니다. 추격 끝에 그 남자를 잡는 데 성공하고, 엄중호는 집주인에게 미진이는 어디 있냐고 물어봅니다. 그 남자는 지영민과 잠시 동안 살기만 했다고 하고 아무것도 아는 게 없다고 말합니다. 그곳에서 엄중호는 지영민이 그린 이상한 그림들을 발견하게 되며, 심상치 않음을 감지합니다. 엄중호는 차로 다시 돌아오는데 차에 있어야 할 미진의 딸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골목에 쓰러져있는 미진의 딸을 발견하고 응급실로 데리고 갑니다. 이 종합적인 상황에 화가 날 때까지 난 엄중호는 기동수사대로 찾아가서 지영민을 구타하며 미진이는 어디 있냐고 말할 때까지 구타하였습니다. 지영민이 말한 주소로 찾아간 경찰들은 샅샅이 수색하게 되는데 엄중호는 직감적으로 지영민이 주소를 일부로 다르게 알려준 걸 알아냅니다. 한편 영장 없이 지영민을 구타한 것이 문제 되어 기동대장은 지영민을 구타한 엄중호를 잡아오라 명합니다. 동료들의 손에 붙잡힌 엄중호는 경찰서로 연행 중에 동료 형사들을 도발하며 사고를 일으키고 탈출하게 됩니다.

 

살고 싶었던 미진 하지만...

한편 다행히 큰 부상을 입지 않은 미진은 손에 묶인 밧줄을 풀고 집 밖으로 탈출에 성공한 후 동네 슈퍼로 들어가 주인아주머니께 경찰에 신고를 요청합니다. 그 시각 영장 없이 경찰에 묶여있다 풀려난 지영민은 집으로 가는 중 담배를 사기 위해 집 근처 슈퍼마켓으로 들어갑니다. 담배를 사던 도중 주인아주머니에게 미친 살인범이 동네를 활보하고 있고, 미진이 지금 여기 있다는 말을 듣게 됩니다. 슈퍼 아주머니는 망치를 쥐어주며 경찰이 올 때까지만 여기 있어달라는 부탁을 하지만, 그 망치로 주인아주머니를 처참히 살해한 지영민은 숨어있던 미진을 발견하게 되고, 미 진역 시 지영민의 손에 처참히 살해당하고 맙니다. 엄중호는 미진이 죽고 난 후에 사건 현장에 와보는데, 미진이 남긴 음성 메시지를 확인하고 절망하게 됩니다. 엄중호는 다시 한번 지영민을 찾기 위해 돌아다닙니다. 처음 지영민의 차량에서 발견한 차량등록지의 주소를 다시 한번 방문하게 되고, 그곳에서 지영민과 만나게 됩니다. 이후 집안으로 들어간 엄중호는 수족관 속에 미진의 머리를 보게 됩니다. 이들은 이들은 최후의 결전을 치르게 되는데, 결투 중 결투 끝에 지영민을 죽이려는 찰나 경찰들이 들이닥치며 사건은 마무리됩니다. 

 

사이코 패스를 너무나 잘 표현한 영화.

영화 추격자 연쇄살인범 유영철을 모티브로 만든 영화로 신인이었던 하정우(지영민 역)를 일약 스타로 만들어준 작품이었습니다. 사이코 패스 역을 소름 끼치게 소화해 내며, 많은 화재를 일으킨 추격자는 보는 내내 손에 힘이 들어갈 만큼 스릴 있는 작품으로, 사이코 패스를 알리는 계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 듭니다.영화의 결말로 연쇄살인범인 지영민을 검거하는 것에는 성공했지만, 아픈 미진에게 매몰차게 굴며 일을 시킨 엄중호는 죄책감에 괴로워하는 모습이 안타 깝습니다. 그리고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니 만큼 연쇄살인범에게 무참히 살해된 사람들을 생각하면 가슴 한편이 먹먹해집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