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개요 : 범죄, 드라마

감독 : 박훈정

개봉일 : 2013. 02. 21

출연 :이정재(이자성), 최민식(강 과장), 황정민(정청), 박성웅(이중구)

등급 : [국내] 청소년 관람불가

 

골드문의 별이 지다.

비리혐의에 관해 모두 무혐의 처리를 받은 석회장은 내연녀를 만나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그만 교통사고로 죽게 됩니다. 그 소식을 들은 정청은 곧바로 중국에서 귀국을 하고, 이자성과 함께 병원으로 향합니다. 그리고 먼저 도착해 있었던 골드문 이사진들과 함께 초조하게 수술 결과를 기다는데, 조금 후 의사가 나와 석회장의 사망 소식을 알립니다. 사망 소식과 함께 이중구는 격한 반응을 보였고, 정청과 이자성 그리고 이사진들 또한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이어지는 석회장의 장례식장에서도, 이중구는 심기가 불편한지 살기를 가득 내뿜다 갑자기 소리를 지르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버립니다. 그리곤 장례식장을 감시하던 경찰들을 향해 괜한 화풀이를 하는데, 그때 강 과장이 나타나 부서진 카메라를 손에 쥐고는 너스레를 떠는 강 과장을 보며, 짜증이 더 솟구치게 된 이중구는 그에게 카메라 수리비를 던져주는데요. 강제로 그의 허리를 숙이게 만들어 자존심을 새우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물론 강 과장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너스레를 떨었지만 말입니다. 하지만 강 과장 역시 기분이 더러운 건 매한가지였습니다.

 

골드문 후계자는 누가 될 것인가?

석회장의 장례식이 끝나자 고국장은 나름의 대책을 세우려 합니다. '골드문' 중국의 조직을 흡수해 급성장한 골드문을 치지 위해선 석회장이 죽은 지금이 적기였기 때문이죠. 이대로 내버려 둔다면, 앞으론 손댈 수 없을 정도로 거대해질게 분명했기에, 후계자 선정 작업에 끼어들 생각이었던 거 같습니다. 후계자로 가장 유력한 후보는 화교 출신의 정청, 재범파를 이끌고 있는 이중구 두 사람이었습니다. 물론 골드문의 서열 2위 장수기(장 이사)도 있었지만 그는 이미 은퇴한 것과 다름없는 처지였습니다. 한편 신우와 함께 바둑을 두던 이자성은 이제 곧 자신의 임무가 끝날 거라는 희망을 드러 냅니다. 하지만 헛된 기대감은 더 큰 절망감을 몰고 올 뿐이었습니다. 이자성은 화를 주체하지 못한 채 강 과장을 찾아가 언성을 높이는데, 애초부터 그에겐 선택권이 전혀 없었습니다. 아무리 화를 내고 멱살을 휘어잡아도 상대방의 숨통을 조이는 쪽은 언제나 강 과장이었습니다. 이자성은 그저 말 잘 듣는 개에 불과했습니다. 얼마 후 골드문 이사진들이 한자리에 모여 회의를 시작합니다. 석회장의 후임자를 최대한 빨리 정해야 했기 때문인데, 장 이사가 그 틈을 노려 꼼수를 부리려 합니다. 그러거나 말거나 정청과 이중구는 상대방을 노려보며, 기싸움을 벌이고, 먼저 기선제압을 한쪽은 이중구였습니다. 주차장에서 이중구의 차가 정청을 칠 듯 달려오다 바로 앞에서 서며, 선전 포구를 하는 듯한 말을 남기고 떠납니다. 이중구가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는 얼마 지나지 않아 밝혀지게 됩니다. 정청이 식구들과 함께 술잔을 기울이던 그 시각 이중구는 하늘과 맞닿을 듯 높은 곳에 올라 자신의 야욕을 드러냅니다. 골드문 이사진들을 협박해 자신의 밑에 두려고 한 것입니다. 그러자 골드문의 늙은 사자들은 비굴할 정도로 눈치를 보다 자신들에게도 고기를 몇 점 내어달라고, 어필을 합니다. 그건 역설적으로 그들의 시대가 이제 완전히 끝났다는 걸 증명할 뿐이었습니다. 그사이 석회장 때문에 급하게 들어왔던 정청은 일을 마무리 짓기 위해 중국으로 다시 출국하려 합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이중구의 도발이 계속 신경 쓰였는지 그는 이자성이 질릴 정도로 몇 번이고 당부를 하고는 게이트로 들어서는데, 그때 경찰들이 그를 막아섭니다. 정청이 경찰들과 함께 간 곳에 강 과장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강 과장은 골드문의 비리장부를 보여주며 입을 열었고, 가만히 듣고 있던 정청은 담배 한 모금을 깊게 빨아들인 뒤, 자신의 목에 걸려있는 올가미(골드문 비리 문서)를 유심히 살펴봅니다. 정청은 빠져나 갈 곳이 없어 보입니다. 강 과장과 헤어진 뒤 비행기에 올라탄 정청은 곧바로 그의 뒤를 캐려 하고, 강 과장은 또 다른 사냥을 준비합니다. 이번엔 이중구의 목을 조를 생각이었습니다. 이중구가 식사를 하던 곳을 찾아가 강 과장은 이중구의 죄목을 말하면서 이중구를 구속시킵니다.  소식을 들은 정청은 곧바로 귀국을 준비하고, 연변 거지들을 불러들입니다. 그사이 강 과장은 이자성의 와이프에게 전화를 걸어 그녀를 압박하려 하는 듯, 그건 그녀가 강 과장이 심어놓은 첩자였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이자성에게 했던 것과 같은 방법으로 그녀를 압박하는 강 과장. 아이가 생긴 듯 그녀가 변했기 때문인데, 그는 대체 왜 이렇게까지 하는 걸까요? 그에게 있어서 정의란 무엇일까요?

 

최후의 승자는 누구인가.

정청은 귀국하자마자 곧바로 이중구를 찾아갑니다. 그리곤 자신을 의심한듯한 그를 보며 해명을 하려 했지만, 그가 정청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을 리가 없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 순간 골드문은 강 과장이 심어놓은 작은 씨앗 하나로 균열이 가기 시작합니다. 정청은 다시 강 과장을 찾아가 자신의 의중을 밝힙니다. 적당히 돈을 줄 테니 이제 그만 내버려 두라고 말입니다. 하지만 강 과장이 쥐약을 삼킬 리 없습니다. 한편 정청이 대려온 연변 거지들의 첫 번째 타깃은 신우였습니다. 신우는 강 과장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곤 집을 빠져나가려 하지만 생각보다 쉬워 보이지는 않습니다. 몇 시간 뒤 정청은 한 부둣가에서 이자성을 기다리고 이자성은 알 수 없는 불안감에 휩싸인 체 그에게로 향합니다. 그리곤 상황이 심상치가 않은걸 이내 깨닫게 됩니다. 정청은 이자성에게 뒤에 드럼통에 뭐가 들어있는지 보라고 하고, 이자성은 드럼통을 확인합니다. 그 안에는 신우 가 들어 있었습니다. 신우가 첩자인걸 알아낸 정청이 이자성에게 골드문의 비리 문서를 건네며, 옆에 있던 다른 첩자를 삽으로 내리치고, 이자성을 바라보며 피를 묻힙니다. 이후 이자성은 벌벌 떨리는 자신의 손으로 신우를 처리하게 됩니다. 다음날 더는 버틸 수 없다고 생각한 이자성은 강 과장을 찾아가 목소리를 높이는데, 그때 누군가 나타납니다. '장 이사' 강 과장과 고국장은 정청도, 이중구도 아닌 장 이사를 골드문의 후계자로 지목했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상황이 벌어지자 이자성은 불같이 화를 내다가 제발 나를 좀 봐달라고 빌기까지 하는데, 안타깝게도 그건 불가능했습니다. 정청에게 자료를 털린 것도 모자라 그가 경찰이라고 증명할 자료까지 모조리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같은 시간 이중구의 재범파가 정청을 노리고 있습니다. 강 과장이 짜 놓은 판에 충실한 말이 되어 움직이는 꼴이 되었습니다. 재범파에게 심각한 부상을 입은 정청을 바라보는 이자성은 말을 잊지 못합니다. 하지만 이사진들은 이 상황을 즐기며, 야욕을 드러내고 장 이사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 하는 그사이 정청이 깨어납니다. 이 상황에 자신을 걱정하는 그를 보며, 이자성은 가슴 깊숙한 곳에서부터 감정이 끌어 오르지만 살기 위해 생존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해야만 했습니다. 그렇게 정청이 죽은 뒤 쓸모가 없어진 이중구는 그대로 버려지고, 장 이사는 이자성에게 접근합니다. 근데 어째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장 이사는 이자성도 없애기 위한 준비를 했습니다. 한편 이중구는 사방이 탁 트인 높은 건물에서 홀로 술을 마시며, 자신의 마지막을 아는 듯 담배를 찾습니다. 조금 후 이중구도 쓸쓸히 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한편 강 과장과 그의 파트너 고국장도 연변 거지들의 표적이 되어 죽임을 당하게 됩니다. 장 이사는 이자성을 죽이여고 했지만, 이자성은 장 이사가 자신을 죽이려고 하는 걸 알고 장 이사를 처리하게 됩니다. 이로써 이자성의 정체를 아는 이는 아무도 없게 됩니다. 이로써 이자성이 후계자가 되는 듯 이사진들의 박수를 받으며, 영화는 끝이 납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