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개요 : 범죄, 액션

개봉 : 2014.05.29

출연 : 이선균(고건수), 조진웅(박창민)

등급 : [국내] 15세 관람가

 

고건수를 조여 오는 목줄.

어둠 속을 뚫고 지나가는 차 한 대, 대한민국 형사(고건수) 갑작스러운 감사 때문에 모친상 중에도 불고하고 경찰서로 급하게 가는 길이었다. 바로 그때 행인을 치는 사고를 낸다. 차에 치인 행인은 숨을 거두고, 112에 전화를 걸려는 순간 저 멀리 경찰차가 다가오고 경찰차를 본 순간 시신과 함께 어둠 속으로 몸을 숨긴다. 그는 결국 트렁크에 시신을 싣고, 자리를 떠난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또다시 음주단속 중인 경찰들과 마주하게 된다. 이미 음주상태였던 고건수는 사태를 빨리 해결하기 위해 자신의 소속을 밝히고 그냥 가려고 하는 찰나, 경찰들이 수상함을 느껴 신분증을 요구하고 트렁크를 열으려던 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이다 결국 가스통과 전기 충격기를 맞고 만다. 바로 그때 신원조회 결과가 무전으로 날아오며, 형사라는 자신의 신원이 밝혀지고, 당장의 위기를 모면하게 된다. 그러나 감찰반의 감사 중 뇌물로 의심되는 돈다발이 발견되었다. 차 수색을 위해 감찰반이 올 거라는 동료 형사의 문자를 받게 된 고건수는 시체를 숨기기 위해 모친의 관에 시신을 바꿔치기한다. 그렇게 모친상을 치를 때까지 다행히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고 잘 넘어가는 듯했다. 

사고 난 자신의 차의 흔적을 지우고, 고의로 정차되어 있던 경찰차를 받으며, 차사고를 은닉하는 데 성공했다. 이제 모든 일이 잘 마무리되어 가는 듯했다. 모든 것이 잘 수습된 듯했으나, 살인 사건 사고 제보로 출동 명령이 떨어지는데, 용의자는 다름 아닌 어젯밤 고건수의 차에 치여 사망한 이광민이었다. 형사들은 이광민의 본거지를 급습했지만 이광민이 있을 리 없었다. 

고건수는 사건 현장을 다시 찾아 흔적을 찾고 있던 그때 주위에 CCTV가 있는 걸 발견하게 된다. 고건수는 동료 형사의 CCTV 판독 중인 현장에 찾아가서 CCTV에 찍힌 자신의 차량번호가 확인이 되지 않는 걸 확인하며 안도의 한숨을 쉰다.

 

 

악질과 더 악질이 만나다

다음날 경찰서로 의문의 전화 한 통이 오게 된다. 숨진 이광민을 목격했다는 제보 전화였다. 놀란 고건수는 전화를 끊게 되지만, 집요하게 핸드폰으로 다시 전화가 왔고, 고건수에게 전화를 끊으면 당장 신고한다고 협박했다. 이에 고건수는 주위를 보며, 제보자를 찾다 의심 가는 인물(박창민)을 발견하고 추격하는데 결국 실패하고 만다. 그 후로도 박창민은 고건수에게 협박 전화를 계속하게 되고, 이에 고건수는 전화를 피하게 된다. 결국 박창민은 고건수 앞에 모습을 드러내는데, 박창민은 알고 보니 형사였다. 이광민을 대려오라는 박창민과 화장실에서 혈투를 벌이는데, 전직 UDT 출신인 박창민에게 고건수는 적수가 될 리 없었다. 만신창이가 된 고건수에게 이광민을 준비하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뜬다. 이 둘의 악연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죽은 시체를 왜 찾는지 알아내야만 했던 고건수, 관 뚜껑을 열어 시체를 살펴본다. 그때는 보지 못한 총상의 흔적, 다시 한번 찾아가 보는 이광민의 거처, 그리고 또다시 울리는 이광민의 핸드폰 벨소리, 핸드폰 번호로 발신자의 위치를 파악하고 죽은 이광민의 지인을 만나 박창민의 비밀을 알게 된다. 박창민은 이광민과 마약을 만들어 유흥업소에 팔아 엄청난 부를 얻었고, 이 사업에 관심이 있던 야쿠자와의 거래 중에 계약금이든 금고 열쇠를 들고 튀었던 이광민, 박창민의 진짜 정체와 왜 이광민을 찾았는지 고건수는 알게 된다. 고건수가 시체를 파 해치고 있을 때 동료 형사가 뒤를 밟아 고건수를 체포하게 된다. 이때 고건수는 동료 형사에게 모든 걸 털어놓게 된다. 그때 박창민에게서 전화 한 통이 오고 고건수에게 차에서 나와서 받으라 지시한다. 고건수가 밖에 나와 전화를 받는 순간 동료 형사가 타고 있는 차 위로 컨테이너 박스가 떨어며, 모든 내용을 라고 있던 동료 형사는 그 자리에서 사망하고 만다. 박창민에게 울분에 찬 목소리고 소리 지르던 그때 박창민은 고건수의 집에 찾아간 순간이었고, 박창민은 딸아이의 이름을 부르는 소리가 전화기 너머로 들려왔다. 긴박한 상황을 인지한 고건수는 곧바로 집으로 달려서 집에 도착한다. 흥분한 고건수가 집안을 둘러보고 딸아이를 찾았는데, 다행히 가족들은 무사했다. 그때 박창민은 고건수에게 문자를 보내 이광민을 데리고 오라고 협박한다. 마냥 당할 수만은 없기에 고건수는 최후의 반격을 준비한다. 일단 박창민과의 약속 장소로 찾아가서 폭탄이 든 시체를 전달하고, 둘은 헤어진다. 차를 몰고 가던 박창민의 차가 폭발하며, 박창민의 차는 호수로 빠지게 되고 이로써 모든 것이 끝나는 것만 같았다. 하지만 끈질기게 살아남은 박창민은 총을 가지고 고건수의 집으로 찾아와 최후의 결전을 벌인다. 혈투 끝에 박창민은 총상을 입고 사망하게 되고, 이로써 모든 사건이 묻히게 되고, 고건수는 형사를 그만둔다. 이후 어머니의 산소를 정비하던 고건수는 하나의 열쇠를 발견하게 되는데, 박창민이 그토록 찾던 금고 열쇠였다. 박창민의 금고를 찾아간 고건수는 눈앞에 어마어마한 돈다발을 보게 되며 영화는 끝이 난다. 

 

영화는 재미있다. 단 시기가 안 맞았을 뿐

오늘 소개한 영화 끝까지 간다는 감독의 전작품 흥행 실패와 이선균, 조진웅이 아직 티켓 파워가 부족했던 지라, 개봉 당시 많은 주목은 받지 못했었고, 그 당시 할리우드 대작과의 경쟁과 지금도 회자되는 3대 포스터 잘못 만든 영화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이 모든 악조건 속에서 관객들의 입소문으로 흥행에는 성공했으나, 시기만 잘 맞았다면 1000만 관객도 가능했을지도 모르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